2018.10.07 12:23

멀리 날지

조회 수 36 댓글 0

j2G5Yg4.jpg

 

사랑법

 

멀리 날지 못하는

산새의 파닥거림

 

그대 깃털 같은 모습에

밤새도록 뒤척이는 낱말들

 

이제 기약된 결빙의 시간은

질량 없는 절대한 손끝에서

파르르 떨고

 

그리움이

제 무게로 무너지는 밤이면

겹도록 감추어 둔 웃음 한 줌 꺼내 들고

때로는

따뜻한 별의 말씨를 기억한다

 

그대가 보고픈 날은

술을 마신다

벽장 속에 갇힌 나를 들여다보며

참 바보야, 바보야 너는,

외사랑이듯

홀수로 잔을 채운다

 

또 쓰다가 찢고

문득, 책갈피에 끼워둔

사진 한 장을 생각해낸다

 

그대가 그리운 날은

편지를 쓴다

쓰다가 찢고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3 해외직원 구합니다. 1 물만두 2019.08.25 168
112 군대 가는분들 참고하샘 ㅎ 2 file 길성준 2019.02.24 178
111 새해 복! 동시성 2019.02.13 34
110 비가 와서 소미리 2018.10.11 63
109 우리들 가슴에 소미리 2018.10.10 113
108 죽어서도 나 소미리 2018.10.10 53
107 나를 만난다 소미리 2018.10.08 147
106 슬픔도 안으로 소미리 2018.10.08 43
» 멀리 날지 소미리 2018.10.07 36
104 찬바람 속에서도 소미리 2018.10.06 28
103 작은 사람의 사랑 소미리 2018.10.06 27
102 우리를 더욱 소미리 2018.10.05 6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