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05 11:29

우리를 더욱

조회 수 76 댓글 0

o6Nulgc.jpg

 

물길

 

손길로 손길로 흐르는 물결

우리 정에

눈물 흘리는 건 아니겠지요

 

콩꽃 같은 당신

강물 아래로 강물 아래로

숨어버릴지도 모른다고

생각했습니다

 

당신도 떠가고 나도 떠가고

손길로 노를 만들어

갈피리를 불며 흘렀습니다

 

둘이 들여다보는 물길에

만남이

우리를 더욱 우리를 더욱

외롭게 할지도 모르는 물결에

배를 띄우고

 

콩꽃 같은

당신을 만나고 난 후

길에도 강물이

흐른다는 걸 알았습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3 해외직원 구합니다. 1 물만두 2019.08.25 217
112 군대 가는분들 참고하샘 ㅎ 2 file 길성준 2019.02.24 191
111 새해 복! 동시성 2019.02.13 36
110 비가 와서 소미리 2018.10.11 65
109 우리들 가슴에 소미리 2018.10.10 115
108 죽어서도 나 소미리 2018.10.10 53
107 나를 만난다 소미리 2018.10.08 166
106 슬픔도 안으로 소미리 2018.10.08 45
105 멀리 날지 소미리 2018.10.07 40
104 찬바람 속에서도 소미리 2018.10.06 35
103 작은 사람의 사랑 소미리 2018.10.06 29
» 우리를 더욱 소미리 2018.10.05 7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