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12 03:00

한가지 소원

조회 수 11 댓글 0

lqILr9U.jpg

 

한가지 소원

 

내가 죽은 여러 해 뒤에는

꾹 쥔 십원을 슬쩍 주고는

서울길 밤버스를 내 영혼은 타고 있지 않을까?

 

똥걸레 같은 지성은 썩어 버려도

이런 시를 쓰게 하는 내 영혼은

어떻게 좀 안 될지 모르겠다.

 

억지밖에 없는 엽전 세상에서

용케도 이때껏 살았나 싶다.

별다른 불만은 없지만,

 

야스퍼스는

과학에게 그 자체의 의미를 물어도

절대로 대답하지 못한다고 했는데---

 

나의 다소 명석한 지성과 깨끗한 영혼이

흙 속에 묻혀 살과 같이

문드러지고 진물이 나 삭여진다고?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3 흔적없이 사라진 소미리 2018.10.03 20
112 햇살을 사이에 소미리 2018.09.21 17
111 해외직원 구합니다. 1 물만두 2019.08.25 261
110 한참을 누워서 바라보면 소미리 2018.09.09 7
109 한없이 무너져 소미리 2018.09.18 13
» 한가지 소원 소미리 2018.09.12 11
107 한 걸음 더 소미리 2018.09.22 11
106 하루 내내 비 소미리 2018.09.27 11
105 하늘로 펴져 소미리 2018.09.26 15
104 하늘 여행에서 소미리 2018.09.20 11
103 푸르른 하늘 빛으로 소미리 2018.09.07 17
102 춤자리 멤버들은 가입해 주세요. 3 관리자 2018.07.15 12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