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7 댓글 0

Mk0p0kO.jpg

 

산골 마을에 전기 들어오다

 

등불 두고 모여드는 나방이 처럼

어찌된 일인지 자꾸 물어보게 되는

까막 눈알 갈아끼우는 개안이여

 

논둑 밭둑 가로질러

기둥타고 줄 따라 불씨를 숨기고

처음으로 산골마을 큰 댁에

밤에 낮을 갖어 와서는

 

한참을 누워서 바라보면은

머릿속이 하야질 때 재워주는

매직 게임을 하고 싶어서

 

밤이면 큰 댁에 마실가고 싶었지

벽에 뚫린 구멍으로 두 방에

반씩 나눠 뜨는 길쭉 달

하얀 빛이 은총처럼 눈이 부시어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3 흔적없이 사라진 소미리 2018.10.03 20
112 햇살을 사이에 소미리 2018.09.21 17
111 해외직원 구합니다. 1 물만두 2019.08.25 261
» 한참을 누워서 바라보면 소미리 2018.09.09 7
109 한없이 무너져 소미리 2018.09.18 13
108 한가지 소원 소미리 2018.09.12 11
107 한 걸음 더 소미리 2018.09.22 11
106 하루 내내 비 소미리 2018.09.27 11
105 하늘로 펴져 소미리 2018.09.26 15
104 하늘 여행에서 소미리 2018.09.20 11
103 푸르른 하늘 빛으로 소미리 2018.09.07 17
102 춤자리 멤버들은 가입해 주세요. 3 관리자 2018.07.15 12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 10